WDDY 데일리로그





별다른 계획없이 무작정 온 전시회가 많은 안국역에서 이곳을 찾아오게 되었다.





겨울이라 날이 쌀쌀하기도하고 평일 낮이여서 한산했다.



저녁에 봤으면 예뻤을 네온사인. 수많은 넝쿨들.



대부분 YBA(? 영 브리티쉬 아티스트였나) 거기 멤버 작가들이 많았으나

백남준이나 내가 잘 몰랐던 노상호 작가도 있었다. 이 작가의 작품이많이 수록되어있었음.



백남준 작.



작가가 누군지 기억은 안나지만 물질적인 것에 갇혀 억압되는 인간상에 대해 비판한 이 조형물 시리즈들이 인상적이였다.

조명으로 인한 그림자의 파생까지도 신경썼다고 한다.

마지막 메르세데스 벤츠 마크는 그림자로 투영된 모습으론 알 수 없지만 실상은 괴롭다는 것. 

괴리감을 직접적으로 한눈에 보여주고있다.



층마다 이 계단을 통해 올라가는데 점점좁아지는 계단폭에 분위기가 긴장되는 느낌.

윗층에서 내려다 본 계단이 위태롭게 보인다.



수많은 다작의 노상호 작가.

더 그레이트 챕북 2 라고한다. 

혁오의 앨범자켓도 제작했다고 하는데 전시회 중간에 보면 혁오 그림도 찾을 수 있다.



첫인상은 아름다운 연인의 모습.

자세히 보면 신체적으로 결함이 있는 걸 알 수 있다.

현실에서 저런 모습의 신체를 봤을때도 아름답다고 느낄 수 있을까? 

그런 대조되는 모습, 이중성에 대해 생각하게 되는 작품.


(근데 이 작가 본인 피를 몇년간 뽑아다가 자신의 얼굴 조형을 만드는,, 희안한 YBA 멤버이기도 하다.)



리칭 (Li Qing)작가의 집을 재현한 공간 작품. [8개의 방]

몰래 훔쳐보는 느낌을 자아낸다.




실제 순록에 수천개의 크리스탈을 박아 만든 조형물

순록 두마리가 위아래로 실제로 포개져있다.


시각적으로 압도하는 스케일과 화려함 뒤에

과연 작품을 만드는데 있어서 재료의 한계는 없는걸까.. 경악스러운 느낌이 있긴하다 ;;



편안한 엄마 유인원

다산과 평화의 느낌을 준다.


이 방이 절대자의방? 궁극의방? (까먹음..ㅠㅠ)

암튼 답답하게 갇혀있는게 아니고 집에서 가장 안전하고 가치있는 곳이라 생각해서 배치했다고 한다.



요정..? 신?  천사?? 암튼 그런 존재 둘이 끈을 잡고있고 그 사이에 아기천사 가 있다.

뒤쪽 나뭇가지 그림과 같이 한 작품이라고 함.



필리핀의ㅡ 암울한 현실을 표현한 작품.

빈민촌의 모습이 아래에 가득 차 있고 

사람의 뒷모습으로 보이는 형상이 필리핀의 어느 지역과 비슷하다고 한다.



키스해링의 작품도 있다.



가난한국가의 아이가 짊어지는 노동의 무게를 표현하고있다.

발은 집 모양으로 되어있다.



죽음과 그밖의 자신에 인생에 대해 솔직하게 말하는 여성작가의 작품이 한 층에 가득 구성되어있음.



끝나고 추워서 밖을 다 돌아보진 못하고

인사동 전시회많은 어딘가의 카페에서 간식 먹음 ㅎㅎ


1년만에 다니는 전시회라 서툴지만, 흥미로운 작품들을 봐서 좋았다.





Comment +0


채플린 모던 회전바텐 홈바의자 리뷰




WD가 내 생일선물로 사준 내 서재용 홈바 의자


나는 가격대가 부담되서 하나밖에 사지 못했다 

아쉽지만 주로 나만 사용할테니 하나만 사서 잘 써야지


(정말... 한 2주간 고민하면서 바의자 30가지는 고민했다 ㅋㅋ)


바퀴는 없었으면 좋겠고 

내리기(?)쉽게 좌우로 회전은 되면 좋겠어서 

이걸로 골랐다.



사용설명서 보면 다리 먼저 설치하고 몸통 이으면 된다고 써있다.



몸통과 다리는 박스가 따로 와있었고, 

몸통이 복잡한 모양인 대신에 별도의 조립이 필요없이 완성되어있는 상태였다.

우리가 할 일이 아주적었다.



부품들은 다 4개씩, 그리고 긴 볼트만 8개.



양쪽으로 다리 먼저 붙여서 가운데에 볼트로 고정,



4개의 다리를 모두 고정시킨 뒤,



다리 끝부분에 흔들리지 않도록 끼워주는 링을 조립한다.

단단하게 고정되기위해 약간 어그러져있기때문에 볼트는 살짝씩 4개 모두 걸친뒤에 마지막에 짱짱하게 조여줬다.

하나 잘 안맞는부분이 생길 수 있는데 힘으로 돌리면 나무가 파져서 어쨋든 잘 조립됨.


고무 마개로 볼트부분은 막아주면 됨.



다리 위에 회전가능한 부품을 올려서 고정하고,



뒤집어서 몸통과도 결합시켜주면 끝~!



내 의자인데 보리가 제일 신났다 ㅋㅋㅋ

맨날 택배오면 혼자 엄청 신나한다.



두근두근대며 뽁뽁이를 벗기니 아주 예쁜 아이보리색 가죽이!! 

색이 너무너무 예쁘고 안정감있다.



이건 이제 너무 높아서 (60cm밖에 안되지만.) 

보리는 오르락할수없음 ㅋㅋ 

기념으로 올려놔봤다. ㅋㅋㅋ



팔 받침대에 올라가서 쓰다듬받고있는 보리 ㅋㅋ


이걸 보더라도 의자가 튼튼하긴 한거 같다.



마지막으로 설연휴 기념 장미꽃을 선물받는 보리 (내가 아니고 ㅋㅋ)



꽃을 든 보리~




의자 너무 색도 예쁘고 디자인 세련됐고, 안정감이 있어서 

정말 가격이 아깝지 않게 잘 산거같다. 


다음에.. 여유가 될때 ㅜㅜㅋㅋㅋ 하나 더 싸서 한 쌍으로 만들어야겠다.




실제 사용 샷



널부러져서 사용하는... 나의 사실적인 사진ㅋㅋ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