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DDY 데일리로그



미니어쳐 푸들 보리 :: +280 보리랑 초막골생태공원 나들이

전날 보리를 산책시키지 못한게 미안하기도 해서 오늘은 남편과 같이 근처 초막골생태공원이라고
강아지들이 많이 산책다닌다는 곳을 처음 가보기로 했다.





부산스럽게 나갈준비를 하는 나를 기다리는 보리 ㅎㅎ


봄이 다가오니까 꽃 스카프도 해주었다.


짜식 스카프 매줬더니 어디 나가는거 이미 눈치채고 열심히 기다린다.




엄마 빨리 나가요.



집앞에서 차에 태우려고 보리를 번쩍 안아들었다.


보리는 요즘도 키가 계속 크고있는 듯


 들때마다 무게가 적응안된다... ㅋㅋ




생태공원 도착. 목줄은 필수.

보리는 나가기위해 얌전히 하네스를 채울때까지 기다린다 ㅋㅋ 




주차장에서 한 5분정도 걸어가면 덩쿨 아치 한 두개 나오는데 바로앞에 공터가 있다.



애견인들 매너만 평소처럼 잘 지키면 특별히 어려울건 없다.


보통은 공원에 애견출입이 불확실한데 여기는 표지판에 애견인 주의항목이 있어서


공원 출입에 대한 점이 부담없다.


확실하게 지키기만 하면 되기때문에 매우 맘에 든다.




멋진 공원에 온게 신나는지 먼저가서 엄마 빨리 와요. 하고 쳐다보는 보리 ㅎㅎ



엄마 빨리와요. 나 빨리 저기 가서 놀고싶어요.



알았어 보리야 가자가자~



여기가 강아지들이 뛰놀기 좋은 잔디밭.









실컷 보리랑 나랑 산책하는동안 드론을 날려보는 남편



나도 보리랑 뛰어대서 너무 숨차서 잠시 같이 사진이나 찍는다~



이날 미세먼지가 심했어서 갈까말까 하다가 초막골이 어떤곳인지나 확인해보자고 온건데

2시쯤 맑아지더니 그래도 하늘이 파랗고 그럭저럭있을만했다.



그래서인지 우리가 오자마자는 사람이 하나도 없더니

좀이따 사람들이 많아졌다는...




남편은 보리랑 나를 찍느라 정신이없었다 ㅎㅎ




너무 뛰었더니 혓바닥이 말라 비틀어질만큼 헥헥대는 보리.


보리야 쉬면서 해야지 ㅋㅋ 


작은 그릇 들고가서 물 줬더니 잘도 마신다.



짐은 잠시 벤치에 두고..



폰도 립스틱도 주머니에서 다 빼버렸다 ㅋㅋ 



격한 뜀박질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한다.



겁나 열심히 놀아준다 ㅋㅋㅋ 





실컷 뛰고 벤치에 앉아서 쉬는시간.

남편이 이쁘게 찍어준다 ㅎㅎ





아빠 모해요?


아빠는 드론삼매경~




난 저쪽에 보리랑 진짜 똑같이 생긴 푸들 보러 가서 인사하는중.. 






그리고 아빠에게 달려오는 보리~~



헥헥대는 보리. 보리가 좋아하는 것 같아서 웃음이 절로 난다.



보리의 눈동자는 자세히 들여다보면 갈색 빛이 난다.


그래서 너무 좋아한다. 보리의 눈동자를..ㅎㅎ 





비숑친구도 만났는데 


이 친구는 너무 상냥하고 얌전해서 보리와도 잘 어울려줬다.



둘이 실컷 놀다가



좀 쉬어야겠다며 잔디밭에 편하게 앉아버린 둘~ ㅋㅋ


저리 앉는것 보고 이 장소를 편히 느끼는것같아 좋았다.





잔디밭 앞에 있는 연못. 오리가 동동 떠다닌다. 데크도 넓고 너무 이쁘다.




생태공원 끝까지 걸어가는중인데

저렇게 중간중간에 현수막에 반려견 동반 주의사항을 계속 상기시켜줘서

너무 맘에들었다.


적어도 무개념 견주들이 저런현수막보면 여기서 무개념짓은 잘 안하게 될테니까.. 




가다가 만난 푸들친구 (2)~~ 



가다보면 예쁜 풍경들이 많다. 여름 밤에 멋질거같다. 



푸들친구 (3)~ 만났는데 보리같은 그분이 잘 오시는지..



둘이 동시에 앞발로 잡기 스킬을 쓰니까


꼭 얼싸앉는듯한 이상한 광경이 펼쳐졌다..


ㅋㅋㅋㅋㅋ 




이친구가 보리랑 비슷한 기질인데 상대방 견주도 노는거라며 개의치않아해서 만류하지 않았다.


하지만;; 푸들이 아니였다면, 견주가 너그럽지 않았다면


당장 바디블러킹하고 말렸다.. ;


앞발잡기는 정말 개매너가 아니다.. ㅜㅜ




근데 우스꽝스럽고 꼭 둘이 좋아서 허그하고있는 사람 둘 같다..ㅠㅠㅋㅋㅋ 




예전에 산본 애견카페에서 본 비숑친구도 만났다.


미세먼지가 심했어서

날씨가 그닥 좋은편은 아닌데

초막골로 나들이 오는 견주분들이 많았어서 

이케 우연히 아는분도 뵙게 되네. 신기하다.



여기 허스키 하이브리드견도 사실 구면이다..


우연히.. 구면을 다 만났다  그것도 동시에..ㅇㅁㅇ...




또 이친구에게 깝죽대는 보리.. 

구면인거 기억해서 그러냐.. 쨉도 안되는 녀석아!!






초막골에 자전거 레일도 있다. 재밌는 시설이길래 나도 시도해봄 ㅋㅋ



나 자전거 타는동안 보리가 내가 이상한지 우웅대면서 따라왔다. ㅋㅋㅋ 




막판 스퍼트 뒤에 내리니 보리가 괜찮냐며

걱정해주는..


거 일리 없겠지 ㅋㅋㅋ




집가려고 주차장 가는데 산토끼 마주침 ㅋㅋㅋ


민첩성 0  토끼인듯.  가만히 있는다 ㅋㅋ




가다가 주차장 무인정산 하면서 찍은거


주말 suv중형이 여름제외한 모든 시기에 하루 3000원 무제한이다. 



앞으로 봄 여름이 올테니


더 자주 이 공원에 올거같다. 너무너무 맘에든다~ ㅎㅁㅎ




Comment +2


샌드뱅크 하프데이 투어를 마치고 숙소로 와서 싯고 

저녁먹으러 나갈준비를 했습니다.

처음에는 스테이크를 먹고 싶어서 

엘리에게 스테이크 잘하는곳을 알려달라고 하니 

맨하탄 피시마켓 레스토랑을 알려주더군요

이름이 피쉬마켓인데 스테이크를 파냐고 물어봤는데 

있다고 해서 한번 가보기로 했습니다.

2018/03/24 - [Wedding] - 몰디브 신혼여행기 - 훌후말레 샌드뱅크, 스노클링, 돌핀크루즈, 선셋크루즈 하프데이 프라이빗 투어



맨하탄 피쉬마켓의 위치는 낮에 몰디브 은행쪽 번화가 거리에 있는데요

걸어서 10분정도의 거리입니다.

가는길에 봤던 삼화 페인트 가게 간판입니다.

훌후말레에서 한국관련간판을 보니 반갑네요

2018/03/21 - [Wedding] - 몰디브 신혼여행기 - 훌후말레 로컬 맛집 패밀리 룸 카페, 씨사이드 그릴, 훌후말레 환전



저녁 7시가 안되서 문을 닫았길래 여기는 가게문이 일찍 닫는구나 했는데요

밥을 먹고 돌아오는길에 보니 닫았던 가게들이 문을 다시 열고 10시가 넘어도 

영업을 하고 있었는데 

몰디브가 이슬람 국가라서 저녁에 기도시간인지 잠시 문을 닫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센트로몰(centro mall) 꼭대기에 있는 맨하탄 피쉬마켓


들어가기전 골목


길건너에는 뱅크오브 몰디브(몰디브 은행)이 있는데 

밤에도 사람이 많네요



센트로몰에 있는 가게들입니다.

1층이 g층이고 판타지 익스프레스라는 슈퍼가 있고, 모리셔스 커머셜 뱅크, 몰디브 이슬라믹 뱅크, 약국, 서점등이 있고

1층에는 우리나라 브랜드인 페이스샵, 기타 옷가게들이 있었습니다.

페이스샵은 가봤는데 몰디브 직원들만 있더군요

2층에는 치과, 옷가게, 안경집, 스마트폰 가게등이 있구요

3층에는 뉴튼 전자샵, 홈케어 가게

그리고 마지막 탑층엔 더 맨하탄 피쉬 마켓 식당이 있습니다.



페이스샵 등 2층 가게들도 저희가 밥먹으러 올라가는동안에는 다 불이 꺼져 있었는데요

식사를 마치고 내려오니 다시 다 오픈했더군요

6-8시 사이에 가게들은 안여는것 같네요


컬러풀한 계단을 올라가다보면



3층에서 맨하탄 피쉬마켓(the manhattan fish market)으로 가는 계단을 볼수 있습니다.


아직 해피뉴이어가 붙어있었네요



입구 오른쪽에는 메뉴판이 있었는데 

여기에 스테이크가 없어서 따로 메뉴판에 있는건가 했습니다.


해가 떨어져서 실외 자리에 앉았습니다.


바깥 풍경도 볼수 있구요

여기 앉아서 주문하고 나니 

이슬람 사원에서 기도를 하는지 노래소리가 들렸습니다.



음료는 해피니스 인퓨젼(happiness infusion) 40루피야 약 2800원

얼그레이 티와 레몬그라스 인퓨전이 들어갔고 딸기가 들어서 달달한 음료였습니다.



저는 제가 젤좋아하는 스프라이트


메스클랭 샐러드 위드 케이준 치킨 - mesclun salad with cajun chicken 75 루피야

약 오천원 케이준 소스라서 맛은 좋았습니다.


프라이드 컨트리 머쉬룸(55mvr) 약 3500원

이게 생각보다 꽤 맛있었는데요

버섯을 튀겨서 케이준 소스에 찍어먹는데 정말 맜있습니다.



머쉬룸 크림(40 루피아)

2700원정도

무난한 버섯스프입니다.


케이준 치킨 마리나라(80 루피아) 약 5300원

시키다 보니 케이준 시리즈를 너무 시킨것 같은데 

무난한 토마토 소스 파스타 입니다.

파스타 가격이 좋죠 

마지막 메인 요리

다봄(da bomb) 175 루피야

몰디브 루피아 환율이 약 66원으로

한화로는 약 12000원정도 입니다.

그릴로 구운 볼케이노 프론과 매운 도리(생선), 가리비, 감자튀김, 브로컬리 당근이 들은

폭탄? 요리 입니다. 가리비와 새우 감자튀김이 맛있었네요



모든 메뉴가 나오고





테이블사진입니다.

결론적으론 피쉬마켓이라서 스테이크가 없었습니다. 

예전에는 한시적으로 판매 했는진 모르겠지만 나중에 홈페이지에 메뉴에도 스테이크는 없었네요

가이드가 잘못알려준것 같지만 그래도 맛있는 음식을 잘먹고 왔네요


맨하탄 피쉬마켓은 몰디브에만 있는건 아니고 동남아랑 전세계에 매장이 몇군데 있더군요

싱가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스리랑카, 태국, 미얀마, 오만, 일본, 방글라데시, 카타르, 아랍에미리트, 브루나이, 몰디브에 매장이 있습니다.


이렇게 푸짐하게 먹고 전체 480루피아가 나왔는데요

몰디브 세금 10% 와 관광세 6%가 추가로 붙어서 약 560 루피아를 us달라로 결제 했습니다.

36.3달라로 약 4만원이 안되게 나왔습니다.


훌후말레에서 해산물 식당을 가고 싶을때는 맨하탄 피쉬마켓을 가보세요

근처에 인도음식점 유명한곳도 있긴한데 저희는 인도 음식을 별로 좋아하는편은 아니라서 

이런 캐쥬얼한 식당이 더 좋았습니다.

Comment +0